[한동원의 적정관람료]라라랜드 (La La Land)

개봉일 12월 7일

연 2015년 개봉작 중 가장 기발한 작품이었지만 마냥 환호해주기엔 음악에 대한 기본관점에 하자 컸던 지난 글 참조) 감독의 전작 <위플래쉬>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적이었던 장면 중 하나는 학교에서 쫓겨난 플레처가 작은 재즈클럽에서 정감 어린 피아노 연주를 하던 장면이었는데.

언젠가는 감독이 그 감수성을 주인공으로 영화를 만들 것 같다는 예감은 아니나 다를까 실현되었지만, 그것이 이렇게 일찍 이루어질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는데.

더구나 이렇게나 멋들어지고 황홀한 모습으로 실현되리라고는.

 

 

< 라라랜드 > 적정 관람료 (9000원 기준)

인상

plus_18pt

5380

인트로의 ‘교통체증 판타지 뮤지컬’에서부터 정신이 번쩍 : 120원

우선, 지옥 같은 교통체증을 순식간에 판타지의 공간으로 변신시킨 상상력 : 80원

그리고, 높은 채도의 색들이 아무 위화감 없이 조화를 이루는 색채의 사용 : 50원

거기에, 순식간에 고조되는 멋진 안무와 음악 : 80원

더구나, 그것을 커트 없이 원 쇼트로 촬영해 낸 테크닉 : 70원


이 인트로가 던진 기분 좋은 충격은, 이후도 지속 및 고조, 즉

세트, 소품, 조명, 의상 등을 통한 색채의 향연은 계속되고 : 150원

조명, 음향, 촬영, 편집 등 영화적 어휘들의 활용은 자유분방하면서도 적절하며 : 180원

줄곧 재즈의 색채를 잃지 않는 음악은, 쓸쓸한 동경부터 행복의 절정까지 모든 감정을 아우르고 있고 : 250원

노래, 연주, 춤에 탭댄스까지, 배우들은 뮤지컬이 요구하는 것들을 거침없이 소화해내고 있음 : 300원

특히, 라이언 고슬링의 피아노 연주 연기와 : 120원

엠마 스톤의 후반 ‘오디션’ 독창 : 120원

그리고, 둘의 탭댄스 장면 및 플라네타리움 왈츠 장면은 역시 압권 : 150원

물론, 뮤지컬이 아닌 그냥 연기 또한 훌륭 : 150원

아참, 존 레전드도 나왔다 : 50원

J.K. 시몬스의 우정출연도 재밌었고 : 30원


이 모든 것들이 따로 놀지 않고, 이야기 흐름/인물 감정에 적절히 맞물려 들어감 : 300원

그 안에 설렘, 동경, 성공, 실패, 좌절, 행복, 회한, 환희, 슬픔 등 삶의 거의 모든 것들이 다 녹아 있다 : 500원

그리고 그 중심에는 언제나 사랑의 기쁨과 슬픔 : 400원

더불어, 세상의 모든 ‘이루지 못한 꿈들’에 대한 연민과 위안 : 400원

그것에 생명력과 입체감을 부여하는, 세련된 대사와 유머 : 200원

특히 자동차 클랙슨 유머는 매우 귀여웠다 : 80원

뮤지컬 장면과 아닌 장면의 선택의 적절함 : 80원

그리고 둘 사이의 균형 : 70원

더불어 ‘이제는 죽어가는’ 재즈의 가치와 멋, 그에 대한 감독의 애정도 고스란히 : 50원

봄/여름/가을/겨울, 4막 구성의 적절함 및 그 활용 : 30원

모든 것을 쏟아부은 듯한, 막판 라이언 고슬링의 연주 장면에서의 판타지에 비하면, 인트로는 그야말로 맛보기에 불과 : 250원

웬만해선 울컥하지 않을 수 없는, 엔딩에서의 두 사람의 모습 : 200원


‘City of Stars’의 멜로디와 그것을 부르던 라이언 고슬링이 모습이 좀처럼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다 : 100원

이제껏 머릿속에 있던 LA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이 영화만의 LA의 아름다운 면면들 : 120원

특히 동트는 LA의 푸른 연보라색 하늘과 그 아래의 야경 : 120원

라이트 하우스 카페, 리알토 극장, 그리피스 천문대 등의 장소의 재조명/재해석 : 100원

한 장면 한 장면 모두 액자에 넣어 걸어두고 싶다 : 80원


어느 대목이든, 어떤 감정으로든, 최소한 세 번 정도는 울컥하지 않을 수 없을 것 : 400원

인하

minus_18pt

-350

굳이 찾자면,

이야기의 골격 자체만 놓고 봤을 때, 대단히 신기하거나 놀라운 요소가 있는 것은 아님 : -200원

‘여름’에서 ‘가을’ 사이의 중반부가 다소 처진다고 느껴질 수도 : -150원

적정 관람료 : 9000원 + 5380원 – 350원 = 14030원

여러분의 적정관람료
13338 (6 명 매김)

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적정관람료 재밌게 잘 보고 있습니다. 한동원닷컴에서 볼 때는 올라오는 글을 보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도도한 맛(?)이 있었는데, 적정관람료 전용 홈페이지에는 이렇게 댓글 기능도 있네요! 한동원님이 댓글도 달아주시고ㅎ 라라랜드는 묘한 매력을 가진 영화인 것 같아요. 음악도 좋고!

    • 반갑습니다. elgrace316님.
      이렇게 댓글로 뵐 수 있으니 좋네요.
      적정관람료 사이트 만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
      라라랜드는 정말 묘한(!) 영화죠. 넘치는 듯 적당하고 허허로운 듯하면서도 꽉차는 느낌이 있는.

    • 음. 그렇게 되어야 하고, 또 그렇게 되는 게 공정한 일일텐데 말이죠.
      하지만 상이라는 것엔 워낙 변수가 많아서 말이죠.. 특히나 아카데미는.

      창작자들에게는 관객들의 찬사가 최고의 상이 아닐까 싶습니다. : )

  2. 2006년 부터 매주 들리는 사이트 입니다. 드디어 댓글 기능생겨서 남겨보네요.
    그땐 폭탄같은 영화에 마이너스 가격까지 내려가는 경우도 있어서 웃었던 기억이 있네요ㅋ
    블록버스터 기대작이 쏟아지는 내년에도 적정관람료 기대하겠습니다.

  3. 인트로에서 울컥했어요. 요즘 지치고 서러웠는데, 노래가 시작된후 몇초지나지 않아 그냥 눈물이 ㅠㅠ
    감정과잉시대에 음악도 뱃속부터 쥐어짜는 열창 아니면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가 피로했는데
    라라에선 시종일관 말랑말랑 부드러운 노래가 무척이나 위로 됐어요.
    그런데 영화관 건물이 마치 지진난듯 쿵쿵 울려 영화에 집중하지 못하고 들락날락 하다가 중반부를 놓쳤다는…
    어흑, 또한번 울었네요.
    다시 보고 싶어요 ㅠㅠ

    • 어이쿠야.
      옆 상영관에서 온 소음이었을까요?
      더러 상영관 사이의 방음이 부실한 영화관들이 있지요.
      이 영화는 음악이 주인공 중 하나이고, 그 음악이 상당히 섬세하니만큼 상영관 쪽에서도 신경을 썼어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나저나, 응응 님 글 읽으니 저도 다시 보고 싶습니다.
      딱히 소음에 방해받지도 않았는데 말이죠. : )

      • 동네에 있는 오래되고 낡은 상영관이라 건물 무너지는줄 알고 ㅋㅋ
        어릴적에 몰래 동시상영관에 들어가 홍콩로코물과 성인영화를 보고 밤잠을 설쳤던 향수를 불러일으키게하는 곳이긴한데.. 이제는 향수고 나발이고 안전이 최고.
        좋은영화는 좋은곳에 가서 봐야겠어요.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