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원의 적정관람료]마스터

개봉일 12월 21일

침내 실현된 ① 이병헌-강동원의 조합, 그리고 ② 조희팔 사건을 다분히 연상시키는 헬조선적 소재로 인하여 <검사외전>의 확장판이 아닐까 싶었으나, 그보다는 <내부자들>의 <도둑들> 버전(그 역 또한 성립)쪽에 훨씬 가깝던 당 영화.

한국을 넘어 필리핀까지 무대를 넓히고, 액수도 억에서 조 단위로 인상하는 등등 역대 헬조선 계열 무비 중 최대최고의 한 판을 지향하고 있었다만, 아아, 어쩌랴.

지금의 현실에 비하면, 이 영화가 공들여 만들어 낸 ‘건국 이래 최대 게이트’는 그저 머그잔 속 슈퍼태풍으로밖에 느껴지지 않음에야.

 

 

< 마스터 > 적정 관람료 (9000원 기준)

인상

plus_18pt

1700

이병헌, 강동원 동시주연 : 400원

그러면서도 둘의 동시등장 장면을 극소화함으로써, 영화화를 실현시킨 시나리오 상의 영리함 : 0원

이병헌의 예의 그 ‘거물 양아치’ 연기 : 150원

사실상의 주연이라 할 김우빈의 에너지 : 120원

엄지원, 오달수, 진경 등 든든한 조연 : 100원


화려하고 공들인, 그러면서도 리얼리티를 추구할 때는 나름 리얼한 미술 : 100원

화려저택과 빈민가 오가는 필리핀 로케이션의 딴나라적 때깔 : 100원

(필리핀 간 덕분에) 거칠 것 없이 총격전 : 100원

앞뒤 볼 것 없는 카체이싱 : 100원

충분히 만족스러운 그 기술적 완성도 : 100원

게다가 헬기까지 등장하여 화려무쌍 : 50원


치고받는 대사의 잔재미 및 조크 : 80원

금융사기라는 복잡다단한 소재를 나름 효율적으로 소화 : 150원

그 과정에서 슬쩍슬쩍 보여주는, 열심히 취재한 티 : 100원

조희팔 사건, 저축은행들의 등쳐먹기 등에 대한 기억환기 기능성 : 50원

인하

minus_18pt

-2630

무엇보다도, 지겹도록 강력한 기시감 : -300원

소재만 금융사기일 뿐, 기본적으로 <내부자들>과 <도둑들> 사이의 어딘가를 방황 : -250원

연출의 톤과 방향은 사실상 최동훈 워너비 : -80원

대사의 톤과 리듬 역시 : -50원

특히나 “막연하게 개새끼, 구체적으로 씹새끼” 등등의 몇몇 대사는 아예 대놓고 : -50원

그에 수반되기 마련인 과도한 재치와 섹시의 오류 : -50원

허나 정작, 동종의 최동훈 영화의 장점 중 하나인 ‘선악의 모호함’은 없음 : -150원

또한 <내부자들>의 강점이었던, 두 주인공(그리고 주연배우)간의 충돌-결합의 재미 또한 : -150원

아닌 게 아니라, 강동원의 연기는 정말이지 : -180원


사기행각이 사악한 ‘서민 피 빨아먹기’임은 알겠다만, 그 자체가 주는 흥미는 없음 : -200원

또한, 몇 천억을 넘어 몇 조를 논하는 사기규모는 너무 거하여, 오히려 와닿는 바 없음 : -150원

더욱이, 사기극의 피해당사자인 ‘서민들’은 거의 보조출연 풍으로 두어 차례만 등장 : -120원

따라서 그저 등장인물들, 니들끼리만 긴박하고 분주하단 느낌 : -150원

그 과정이 대단히 치밀하다거나 기발한 것도 아니고 : -150원

하여 막판, 도식적인 권선징악 및 서민보호 및 윗대가리 때려잡기는 전혀 안 통쾌 : -200원

그 대목에서의 연기 및 연출에서의 급 촌티 : -120원

클라이맥스에서의 ‘반전’ 또한 너무 손쉽고 설득력 없음 : -100원


창문 가득 수사기록, SF풍 디스플레이 디자인 등등, 몇몇 미술에서의 과함 및 진부함 : -30원

페이퍼컴퍼니, 운하건설, 테마파크 등의 거론은 뭘 말하려는지 십분 알겠다만, 그래서 뭐 : -0원


요컨대, 너무 많이 중탕되었음과 동시에, 타이밍마저 너무 늦어버린 기획 및 스타일 : -150원

적정 관람료 : 9000원 + 1700원 – 2630원 = 8070원

여러분의 적정관람료
11766 (3 명 매김)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