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원의 적정관람료]아메리칸 메이드 (American Made)

개봉일 2017년 9월 14일

이 영화의 주인공인 ‘배리 씰’이라는 인물의 실화는 비행기-마약-남미-CIA-음모론 등이 총 짬뽕되어 있는 것이니만큼 영화제작자들이 군침을 흘리지 않을 수 없는 이야기인데다가, 이미 1991년 데니스 호퍼 주연의 TV 영화(‘Doublecrossed’가 그 제목이다)로 제작됐을 정도로 유명한 것이다만…

그것을 톰 크루즈 주연-덕 라이먼 연출이라는 조합으로 관람한다는 것은 역시 나름의 기대를 자아냈음인데.

아무튼 80년대 헐리우드의 인기 악의 축이었던 마약사범 및 마약조직에 대한 때려잡기가, 왜 결국은 혼자 두는 체스였는지를 스피디하게/웃기게/극명하게 보여주는 이 영화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대목은, 다름 아닌 ‘아메리칸 메이드’라는 제목.

 

< 아메리칸 메이드 > 적정 관람료 (9000원 기준)

인상

plus_18pt

890

  실화  

CIA-메데인 카르텔-노리에가-백악관에 모두 고용됐던 민항기 기장 출신 마약/총기 경비행기 배달꾼의 이 실화는 새삼 놀랍다 : 120원

그의 무도덕적 좌충우돌의 코믹함 및 예측불가함 : 100원

특히 마약 배달 수법 및 도주 행각의 기발함 : 50원

돈벼락에서 허우적거리기의 코믹함 또한 : 50원

그 과정에서 엿보는 남미에 대한 CIA의 개입 + 남미 마약 카르텔의 형성과 성장 + 미국 내 마약 창궐의 역사 : 70원

  구성/연출   

상당히 복잡한 이야기를 꽤 간결히 정리 : 80원

정지화면, 애니메이션 등의 적절한 적용 : 30원

자막 및 셀프 비디오로 나눈 챕터 구성의 이유 있음 : 30원

코믹함만큼이나 긴장감도 적절히 유지 : 80원

  배우  

오랜만에 제 역할 만난 톰 크루즈 : 100원

그가 직접 하기까지 한 각종 비행 장면들의 시각적 청량감 : 70원

CIA요원 역 돔놀 글리슨도 좋은 연기 : 50원

  그리고..   

80년대 풍 의상 및 소품들 : 30원

카터-레이건으로 이어지는 그 시대의 공기 물씬 : 30원

인하

minus_18pt

-530

전체적으로는, 이런 식의 ‘범죄 돈벼락 슬랩스틱’의 전형적인 흐름을 그대로 (가까운 예로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를 떠올려 보시길) : -300원

‘배리 씰’의 아내를 비롯, 몇몇 캐릭터들의 밋밋함 : -100원

이미 밝혀진 실화에서 딱히 더 나아가지 않음 : -100원

특히 ‘결국 남은 것은…’ 풍의 결말보다는 ‘배리 씰’의 죽음에 얽힌 의혹을 좀 더 조명했더라면 : -30원

적정 관람료 : 9000원 + 890원 – 530원 =  9360원

 

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